환경블랙박스

영산강 섬진강 유역 가뭄 장기화… 관계기관 대책 추진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영산강 및 섬진강 유역(전라남도 및 광주광역시)의 가뭄 장기화에 따라 선제적인 가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11월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6동 환경부 종합상황실에서 '가뭄대책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내년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까지 영산강 및 섬진강 유역의 가뭄 장기화를 대비하여 관련 지역 지자체(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를 비롯해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기관과 대응상황을 공유하고 협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1월 1일부터 11월 16일까지 기준으로 영산강 및 섬진강 유역의 누적 강수량은 808mm로 예년(1,313mm) 대비 61.6%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유역 내 주요댐의 저수율*도 예년 대비 평균 58.2%를 기록하고 있으며, 환경부는 '댐 용수 공급조정기준'에 따라 이들 댐들을 가뭄 '심각' 단계로 관리하고 있다. 


(11.16일 기준)  주암댐  수어댐  섬진강댐  평림댐  동복댐  예년대비 저수율(%)  60  101  50  52  정보부재  현 저수율(%)  34  62  19  33  29 



환경부는 현재의 가뭄상황이 지속될 경우 대부분의 댐이 홍수기가 시작하는 내년 6월 이전에 저수위*에 도달할 수 있다고 보고 선제적으로 비상 가뭄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 정상적으로 물을 공급할 수 있는 마지막 한계 수위를 의미하며, 저수위 이하에서도 물은 있으나 수질 등의 문제로 활용에 한계


환경부는 지난 7월부터 하천유지용수, 농업용수를 감량하고 섬진강댐의 생활?공업용수를 하천수로 대체공급*하여 총 6,774만 톤의 용수를 비축했다. 이는 광주광역시 및 전라남도 지역 용수 수요량의 약 35일분에 해당한다. 


* 강우 등으로 하천유량이 많은 경우 댐은 방류하지 않고 하천수를 생활?공업용수로 공급


세부적으로는 주암댐과 수어댐의 경우 하천유지용수, 농업용수 감량과 발전댐인 보성강댐의 용수를 활용하는 등 5,320만 톤을 비축했다.  


섬진강댐에서는 생활?공업용수 1,230만 톤을 비축했으며, 평림댐은 인근 농업용저수지인 장성호와 수양제에서 용수를 대체공급하는 등 224만 톤을 비축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그간의 가뭄대책을 병행하고 가뭄 장기화에 대비하여 '용수 수요 및 공급 관리' 등 추가적인 대책을 논의한다. 


먼저 용수 수요관리 측면에서 물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그간 목표 미달성 시 위약금을 부과하던 '자율절수 수요조정제도'를 개편*하여 지자체의 적극적인 물절약 참여를 이끌기로 했다.


* 물 사용량을 줄인 지자체에 수도요금을 지원하는 제도로 절감목표(0~25%) 미달성 시 위약금 규정을 폐지(8.30)


- 여수 및 광양 산업단지의 공장정비 시기를 내년 상반기로 조정하는 등 공업용수 수요를 줄일 수 있도록 산업단지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협의를 추진한다. 


- 아울러, 광주광역시 및 전라남도 지역 공공기관이 수압조절 등을 통해 물절약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고 지역주민들이 물절약을 실천할 수 있도록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용수 공급관리 측면에서는 주암댐의 공급량을 줄이기 위해 용수의 여유가 있는 장흥댐 용수를 대체 활용하고, 영산강 유역의 하천수를 비상공급한다. 


- 아울러 발전댐인 보성감댐을 가뭄이 해소될 때까지 발전보다는 용수공급 위주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러한 선제적인 대응조치에도 불구하고 다목적댐 등으로부터 생활용수를 공급받지 못하는 전라남도 완도 등 섬 지역에는 비상급수 방안을 강구한다.



이들 지역에는 운반급수, 병입 수돗물 제공 등을 확대하고 환경부의 환경기술연구개발(R&D)를 통해 개발된 해수담수화 선박을 활용(300톤/일)하기로 했다. 이 선박을 여수 및 완도 등 섬 지역에 투입하여 가뭄 상황을 추가 대응할 예정이다.



한편,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대책회의와 병행하여 광주광역시의 주요 물공급원인 동복댐(전남 화순군 소재)을 방문해 가뭄 상황 현장을 살펴보고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함께 가뭄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밖에 환경부는 지난 11월 11일 환경부 물통합정책관을 팀장으로 구성한 '가뭄 대응반(TF)'을 주축으로 앞으로 정부 부처, 지자체, 관계기관 등과 함께 추가적인 가뭄대책을 마련하고 대책의 이행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신진수 환경부 물관리정책실장은 "장기화되는 가뭄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물절약 등 수요관리, 용수비축 등 전방위적 측면에서 총력 대응이 필요하다"라면서,


 

"환경부도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가뭄으로 인한 국민들의 생활불편과 지역경제의 손실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