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민관 협업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성과 널리 알린다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최흥진)은 11월 22일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생활화학제품 제조·수입·유통사 및 시민사회와 함께 '민관협업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성과 발표회'를 연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017년부터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을 통해 기업이 자발적으로 제품의 전성분 정보를 공개(1,617개 제품)하도록 지원하여 소비자의 알권리를 강화했다.


또한, 제품 개발 단계에서 유해성이 높은 화학물질을 저감하거나 대체한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 38개를 선정하여 '초록누리(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 ecolife.me.go.kr)'에 공개했다.  


이번 행사는 화학물질저감 우수제품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기업 및 전문가들의 폭넓은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자발적 협약 참여기업 중 ㈜불스원 등 3개 기업이 자사 제품의 안전한 원료 성분을 사용하기 위한 노력을 소개한다.


먼저 ㈜불스원은 자사의 자동차용 워셔액 제품 개발 단계에서 알레르기 유발물질 사용을 금지했다. 또한 제품 전성분의 정보를 공개하고 국내외 화학물질 규제 정보 목록(인벤토리)을 구축하는 등 지속가능한 생활화학제품의 안전관리를 선도하고 있다. 


㈜코웨이는 공기청정기용 항균필터 제작에 쓰이는 접착제 사용량을 줄여 제작 공정을 개선하고, 전담조직을 구성하는 등 제품 안전 경영체계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올해 자발적 협약에 신규 참여한 중소기업 ㈜바이탈오투는 자사의 살균제 전성분 정보를 공개하는 등 생활화학제품의 안전관리에 앞장서고 있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서는 시민사회, 생활화학제품 제조사, 전문가, 정책 담당자 등이 모여 지속가능한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의 미래상과 정책에 대해 토론을 펼친다. 


토론 주제는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정책의 내일(시민사회), △지속가능한 자발적 협약 이행을 위해 정부 및 시민사회에 제안(제조사),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정책의 소통방안(전문가), △2025년 시행예정인 생활화학제품 자율 안전정보제(환경부) 등이다.


황계영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이번 성과발표회를 통해 자발적 협약 참여기업들의 우수한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성과가 확산되고, 더 많은 기업이 자발적으로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을 만들 수 있는 여건이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