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가습기살균제 구제급여 지급 대상자 추가…총 4,417명 인정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9월 27일 오후 서울역 인근 회의실에서 '제31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위원장 환경부 차관, 이하 위원회)'를 개최하여 195명에 대한 구제급여 지급 및 피해등급 결정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위원회는 242명을 심사하여 △피해를 인정받지 못했던 피해자 67명, △피해는 인정받았으나 피해등급을 결정받지 못했던 피해자 125명, △피해를 인정받은 뒤에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로 사망한 피해자 3명 등 총 195명에 대한 구제급여 지급 및 피해등급을 결정했다. 


위원회는 이번 심사에서 가습기살균제 노출 후 건강상태의 악화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했으며, 호흡기계 질환과 동반되는 안질환, 피부질환 등의 피해자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건강피해를 인정했다.


한편, 구제급여 지급 지원항목은 요양급여, 요양생활수당, 간병비, 장해급여, 장의비, 특별유족조위금, 특별장의비, 구제급여조정금 등 총 8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황계영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구제급여 지급 등 피해자 구제를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