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캄보디아 담당자 초청, 우리나라 선진 물관리 기술 전수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9월 26일부터 29일까지 캄보디아 수자원기상부(MoWRAM) 고위 공무원과 수문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물관리 역량강화를 위한 초청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캄보디아 수문조사 및 수문자료 관리 역량강화*(2021~2023년 2.8억원)'를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 캄보디아에 우리나라의 선진 수문조사 기술 전파, 캄보디아 수문조사 개선 지원


유네스코 물안보 국제연구교육센터와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이 보유한 선진 물관리 기술을 캄보디아 담당자들에게 직접 알려준다. 


이번 교육은 올해 3월에 실시한 캄보디아 물관리 실무자급 온라인 교육에 이어, 관리자급 공무원과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우리나라의 선진 물관리 현장을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캄보디아 교육생들은 교육 첫날인 9월 26일 서울 서초구에 소재한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해 수위, 기상정보 실시간 관측·분석, 홍수예경보시스템 및 수문자료 품질관리 기법 등을 학습한다.


9월 27일부터 이틀 동안은 서울 양천구에 소재한 오금교 및 여주 이포교 등을 방문해 첨단장비를 활용한 하천 자동유량측정시스템 등을 살펴본다. 


교육 마지막 날인 9월 29일에는 경기 고양시에 소재한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에서 열리는 '양국의 기술교류 연찬회(Working Group Meeting)'에 참석한 후에 교육 수료증을 받는다.


손옥주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캄보디아 등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을 지속해야 한다"라며, 


"이번 교육이 캄보디아 수문조사 분야의 인적 및 기술적 역량을 실질적으로 성장시키고, 우리나라의 선진 물관리 기술이 진출할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