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낙동강 하류 남강댐·창녕함안보 연계 운영 추진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낙동강 하류의 홍수조절 및 녹조* 개선을 위해 남강댐의 방류량을 늘리고 창녕함안보 개방폭을 확대하는 댐·보 연계 운영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6월말부터 보 상류(칠서), 하류(물금·매리) 조류경보 '경계' 단계 중


환경부는 제5호 태풍 '송다'(7.31∼8.1)와 국지적 소나기의 영향(7.31.∼8.2., 136.0mm)으로 남강댐 수위가 상승하여 홍수기제한수위를 넘김에 따라 안정적인 홍수위 조절을 위하여 8월 3일부터 5일까지 방류량을 100~300톤/초로 늘려(당초: 약 28톤/초)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물 흐름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남강댐 하류에 위치한 창녕함안보 수위도 함께 낮추어 운영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올해 초부터 계속된 남부지방의 가뭄을 감안하여 창녕함안보 수위를 EL*. 3.9m로 유지해 왔으나, 최근 내린 강우를 감안하여 영농에 지장이 없는 범위인 EL. 3.0m로 낮춰 녹조에 대응할 예정이다.


* EL.(Earth Level or Elevation): 해발고도를 기준(인천만 평균 해수면 높이를 0m)으로 하는 값


※ 창녕함안보 관리수위 : EL. 5.0m, 최저수위 : EL. 0.8m, 취수제약수위 : EL. 2.2m


이처럼 남강댐 방류량을 늘리면서 동시에 창녕함안보 수위를 낮출 경우 낙동강 하류의 물 흐름이 개선되어 녹조 저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인근 주민 등에게 관련 사항을 사전고지하는 한편, 보 수위 저하에 따른 생태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창녕함안보 수위는 약 3일에 걸쳐 서서히 낮추고(일 평균 약 0.3m), 어패류 구제 활동 등도 병행할 예정이다.


신진수 환경부 물관리정책실장은 "금번과 같이 홍수 조절을 위한 댐 방류와 연계하여 보를 개방함으로써 녹조 개선을 도모하는 것은 통합 물관리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라면서,


"앞으로도 가뭄과 홍수, 녹조 발생시 댐과 보를 연계하여 운영하는 등 통합 물관리를 통해 수자원의 효과적인 활용과 수질개선을 함께 도모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13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