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국립공원에서 해양쓰레기 치우고 차 한잔 즐기세요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국립공원 탐방객이 해양쓰레기를 직접 주워오면 상품권으로 교환해주는 해양쓰레기 수거보상제도인 '해(海)치움 캠페인'을 한려해상국립공원과 태안해안국립공원 2곳*에서 8월 8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 한려해상국립공원: 학동 해변 및 신선대 해변, 태안해안국립공원: 기지포 해변


탐방객이 국립공원에서 제공한 봉투에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오면 음료로 교환 가능한 5,000원 상당의 지역상품권 또는 모바일상품권을 지급하며, 선착순 3,000명까지 운영한다.


해상 및 해안국립공원은 흰발농게 등 다양한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는 생태적으로 우수한 지역이지만 바다로부터 밀려오는 해양쓰레기로 인해 국립공원 해양생태계가 교란되고 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 탐방객이 해양환경 개선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해(海)치움 캠페인'을 마련했다.


'해(海)치움 캠페인'은 현장 참여와 온라인 참여로 운영된다.


현장 참여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의 거제 학동 해변과 신선대 해변에서 운영되며, 현장사무소(거제분소, 신선대 탐방안내센터)에서 수거용 친환경봉투(20L)와 장갑을 수령 받아 해양쓰레기를 봉투에 가득 채워 되가져오면 지역상품권을 제공한다.


온라인 참여는 태안해안국립공원 기지포 해변에서 운영되며, 기지포 탐방안내센터 앞 무인봉투함에 비치된 친환경봉투(20L)에 해양쓰레기를 가득 채워 수거하고, 수거봉투의 일련번호가 보이도록 찍은 인증사진을 본인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후 태안해안국립공원사무소 인스타그램(instagram.com/knps_taean)에 확인을 요청하면 모바일상품권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수거한 쓰레기는 지정된 장소에 놓으면 된다.


또한, 온라인 참여 시 직접 주운 해양쓰레기로 해양보전 메시지를 표현하는 폐품활용작품(정크아트)* 사진을 추가로 게시하면 심사를 통해 매월 20명에게 지역특산품(천일염)을 별도로 지급할 계획이다.


* 정크아트(junkart) : 폐품, 쓰레기를 활용한 환경보전 메시지를 담은 미술작품


캠페인과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8월 5일부터 국립공원공단 누리집(knp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해(海)치움 캠페인'의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하여 효과가 뛰어날 경우 해상 및 해안국립공원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국립공원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해양쓰레기 수거보상제도인 '해(海)치움 캠페인'에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13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