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플러스

2022 세계 자살 유족의 날 기념행사 개최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사장 황태연)은 11월 18일(금) 오후 3시 30분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서울시 중구 소재)에서 「2022 세계 자살 유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였다.


○ ‘세계 자살 유족의 날’은 자살로 인해 상처받은 유족들이 치유와 위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건강한 애도를 하기 위한 날로서,


- 부친을 자살로 잃은 미국의 해리 리드(Harry Reid) 前 상원의원이 발의한 ‘세계 자살 유족의 날’ 지정 결의안이 통과된 1999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매년 추수감사절 전주 토요일에 기리고 있다.


-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처음 대면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자살 유족, 자살예방업무 실무자, 민간 지원단체 관계자 등 약 130여 명이 참석하였다.


○ 이번 기념행사에서는 최초로 자살 유족 권익 옹호에 기여한 유공자에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하며, 수원시 자살예방센터, 금창진 경위(경찰청)(만 34세), 조동연(동료지원 활동가)님(만 47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 이번 기념행사에서는 다른 자살 유족의 회복을 효과적으로 돕도록 교육·훈련을 받은 동료지원 활동가 17명을 위촉하였다.


- 동료지원 활동가는 자조 모임 리더로 활동하거나, 칼럼, 수필 등 글쓰기를 통해 자살 유족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고, 자살 유족의 잘못된 죄책감 극복 등을 위한 인식개선 활동에 참여한다.


□ 자살 유족의 참여로 진행된 토크콘서트(“우리, 함께”)에서 사별 경험과 회복과정, 자살 유족에게 필요한 지원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 패널로 참여한 조○○님은 “갑작스러운 사별 이후 주변의 어떤 것도 위로가 되지 않았는데, 유족 원스톱 서비스, 자조모임 등을 접하며 유족에 대한 사회의 인식이 달라지는 것에 위로를 받았다.”라고 밝혔고,


○ 자녀와 사별한 김○○님은 “시간이 지나도 상처는 남아 가끔 힘들 때도 있지만 다른 유족을 돕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싶다.”라고 전했다.


□ 한편, 보건복지부는 올해 처음으로 제주시 정신건강복지센터 등에서 운영하는 자조 모임을 지원*하였는데,


* 자살 유족 자조 모임 국비 지원사업(’22년 10개소 지원(총 5,000만 원))


○ 이번 행사에서 자조 모임에 참여한 사람들의 활동 영상을 통해 자조 모임의 긍정적 효과 및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 곽숙영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은 기념사에서 “자살 유족이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우리 사회의 관심과 지원뿐만 아니라, 유족 스스로 자조 모임, 동료지원 활동 등에 능동적으로 참여해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것도 중요하다.”라고 전하며,


○ “앞으로도 정부는 ‘자살 유족 원스톱 서비스 지원사업 확대, 동료지원 활동가 양성, 자조 모임 지원 등’ 정책적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자살 유족이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 황태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은 “우리 사회가 하나의 자조 모임과 같은 치유와 회복의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라며, “보건복지부와 함께 자살 유족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한편, 도움이 필요한 자살 유족은 자살 유족을 위한 온라인 공간 ‘따뜻한 작별’(www.warmdays.co.kr) 에서 상담 서비스, 자조 모임, 치료비 지원, 심리부검 면담 등에 대한 서비스 이용 신청이 가능하다.


○ 또한 따뜻한 작별 누리집에서는 지역별·서비스별 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센터 정보(연락처, 제공 서비스 등)를 확인할 수 있다.


※ 기타 자살 유족지원 관련 문의: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사업운영팀(☏02-3706-0511)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55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