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이재명 구미 오다, 수많은 인파 운집환영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270_8153.jpg

2022228() 오후 5시 구미역광장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구미에 왔다. 2022228() 오후5시 구미역 광장에 모인 민주당원과 시민들이 비좁은 광장을 꽉 매우면서 이재명을 연호하며 선거운동은 열기를 더하고 있었다.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291_2623.jpg

장세호 민주당경북도당 대표와 김봉재 민주당 구미갑지역구 위원장 그리고 유정주 국회의원(서울, 비례대표) 등이 찬조연설을 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재명 후보가 530분경 되어 단상에 올라서자 열성 지지팬 일부는 심지어 눈물을 흘리며 풀풀 뛰면서 이재명, 대통령을 연호하며 박수로 환영했다.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312_0264.jpg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335_6782.jpg
이재명 후보는 이곳은 우리나라 산업을 새마을사업으로 일군 박정희 대통령의 고향 구미입니다. 맞지요?!” “, 이재명, 이재명!” 이재명은 이어갔다. “ 저 이재명이 박대통령이 일으킨 경제를 뚝심있게 이어받겠습니다. 구미경제가 다시 뛰게 경제대통령이 되겠습니다. KTX 구미산단역 반드시 신설하겠습니다.”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369_8498.jpg
 

그러면서 대구, 경북이 그리고 구미가 지금껏 수 십 년간 보수당(국민의힘) 정권이, 국회의원이 지배했지만 지금 그 결과 경제가 어떻게 되었나?고 했다. 대구와 경북은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특히 경북은 전국 제1위의 소멸되어 가는 지역으로 낙인찍혀 있다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393_1664.jpg

그렇기 때문에 경북의 아들, 이재명을 뽑아주면 경제를 다시 일으키겠다고 역설했다. “농촌엔 지금 연로하신 어르신들만 옹기종기 모여 살고 있다. 노후연금을 올려 1인당 40만 원씩 지급하여 노후의 부부가 살아가는데 최소한의 생계유지에 지장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432_124.jpg

장애인과 발달장애인 그리고 그 가족들의 아픔을 끌어안도록 하겠다. 반드시 실제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저 이재명이도 어릴 때 소년공으로 공장에서 일하다 팔을 다쳐 팔이 비틀어진 장애인이다.”고 하면서 비틀어진 팔을 들어 보여주어 박수소리가 떠나갈 듯 했다.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457_4062.jpg

양당 체제를 고치겠습니다. 경제를 살리는 대통령, 평화와 안보를 지키는 전쟁없는 나라의 대통령이 되어 국민들을 불안에 떨지 않게 하겠습니다.”고 국민의 힘 윤석열 후보의 사드 추가배치니 선제타격 등 전쟁 불사론에 대한 전쟁 없는 평화안보 논리를 설파했다.

  eafcc1d6b14618cef1d2fa665f368af9_1646103474_098.jpg

그는 마지막으로 “39일은 이재명, 윤석열을 선택하는 날이 아닌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택하는 날입니다. 성남시민이 써보니 괜찮더라. 경기도민이 써보니 괜찮더라. 이재명이 성남시장일 때 가장 시장답더라. 이재명이 경기도지사일 때 가장 도지사답더라. 이제는 이재명이 대통령일 떼 정말 대통령 다웠다고 평가받는 이재명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로 마무리 짓고 연단을 내려올 즈음에 청년대표 9명의 피켓 전달식으로 포옹하며 연설회를 마쳤다. 그는 다음 행선지인 안동을 향해 출발하며 시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떠났다.

 

김동환, 이순락 기자

이메일 : gbmnews@naver.com

leenews2019@gmail.com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9 / 1 페이지
RSS

최근글